뉴스

''''中 에너지원 확보욕이 남중국해 분쟁 가열 요인''''

  • 글쓴이
  • 등록일 2011-09-26
  • 조회수 817

뉴스일자: 2011-09-23

 

 
 

 
 중국을 한 축으로, 그리고 베트남, 필리핀, 말레이시아등 동남아 관련국들이 복잡하게 얽힌 영토분쟁인 남중국해 문제는 중국의 에너지 자원 확보 욕구로 인해 더욱 가열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8일 보도했다.

 

남중국해의 남부 해상에 있는 군도인 난사군도(南沙群島. 스프래틀리)를 놓고 중국은 베트남, 필리핀 등과 갈등을 벌이고 있으며, 서부 해상의 시사군도(西沙群島.파라셀)에서는 베트남에 이어 최근에는 인도까지 가세한 외교적 마찰이 일고 있다.

 

WP는 남중국해 분쟁이 제기된 역사적 배경을 자세히 소개한 뒤 지난 2002년 11월 중국과 베트남, 필리핀, 인도네시아브루나이 등 11개국이 남중국해의 평화와 안정 유지를 약속한 ''''남해각방행위선언''''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분쟁이 진정되지 않고 더욱 치열해진 이유를 중국의 급속한 발전에 따른 에너지 수요 팽창에서 찾았다.

 

국제에너지기구(IEA) 통계에 따르면 현재 자국내에서 소비하는 원유의 절반을 수입에 의존하는 중국은 향후 25년까지 원유소비가 배로 늘어날 전망이다. 지난해 중국의 원유 소비는 전세계 석유 생산량의 10.4%를 차지했다.

 

중국의 해양석유총공사(CNOOC)측은 최근 남중국해의 석유 매장량을 230억t으로 추정했고, 천연가스 매장량도 7천500㎦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중국은 남중국해를 에너지 자원을 확충할 전략적 요충지로 설정하는 등 절대 양보할 수 없는 강경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WP는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5월 베트남 국영석유회사가 배타적경제수역에서 원유 탐사 작업을 벌이자 중국은 순시선 3척을 보내 설비를 파괴했다.

 

이로 인해 베트남에서 격렬한 반중 시위가 벌어졌고, 필리핀까지 가세하면서 이 지역의 긴장이 고조됐다. 특히 베트남과 필리핀에 대해 미국이 사실상 지원에 나서자 중국과 미국간 외교적 신경전으로 비화되기까지 했다. 필리핀과 베트남은 중국과의 긴장이 한창 고조된 지난 6월과 7월 각각 미 해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중국은 남중국해를 ''''남해(南海)''''로 부르는데서 짐작하듯 내해(內海)로 주장하며 대만, 티베트 문제와 같이 자국의 영토주권이 걸린 ''''핵심이익''''으로 설정해놓고 있어 남중국해를 둘러싼 분쟁은 단기간에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고 WP는 전망했다.

 

(EEZ), (WP)

 

전체댓글 1

master  쪽지보내기 안녕하세요 고객님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
보라카이 온필라운지로 직접 연락해서 고객님께서 연락받으실 수 있도록 조치하겠습니다.

그럼, 크리스탈 코브 호핑과 섬일주 호핑의 차이점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섬일주 호핑은 주 목적이 스노클링인 경우 추천하는 상품입니다.
점심식사와 스노클링 장비, 구명조끼가 포함되어 있으며
일정중 크리스탈 코브가 포함되어 있고(입장료 1인 200페소 별도)
보통 마지막으로 푸카비치를 방문하지만 현지 사정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출발부터 도착까지 6시간 정도 소요되기 때문에 예약시간은 선택할 수 없으며,
아침 9시 30분까지 라운지로 오시거나 호텔 로비에서 미팅 후 출발합니다.

크리스탈 코브 호핑은 건기라고 해도 방문이 가능합니다.
간혹 기상악화로 출입이 금지될때도 있지만 1년에 5회 미만이므로 크게 신경쓰실 부분은 아니며,
기상악화로 출입이 제한되는 경우 전액 환불해드립니다.
크리스탈 코브 호핑은 그 섬에서 좀 더 여유있게 시간을 보내고 싶은 분들께서 선택합니다.
예약가능한 시간은 오전 9시와 12시로 입장료 200페소가 포함되어 있구요,
점심식사와 스노클링 장비는 포함되지 않습니다.
파도가 높지 않으면 섬에서 동굴 스노클링을 할수도 있지만 장비대여료는 별도로 지불해야 하며,
사실상 파도가 높은 건기에 크리스탈 코브 섬에서 스노클링은 어렵다고 보셔야 합니다.

다른 문의사항 있으시면 글 남겨주시구요,
불편을 드린점 다시한번 사과드립니다.
불쾌한 마음 푸시고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015-03-13 13:19 | 신고하기
이전페이지1 다음페이지